연말 송년회에 밴드 공연을 했는데 확실히 출력이나 사운드 모두 공개적으로 쓰기엔 약간 아쉬웠기에 6개월여간 잘 쓰고 있던 스콰이어 빈티지 70재즈의 픽업을 갈아주기로 결정.

물론 내가 무슨 전문 연주자나 돼서 하는 소린 아니고 그냥 그런 느낌이 들었다는 주관적인 생각. 

아무튼 돈지랄은 내 자유니 일단 물건을 주문.


픽업은 펜더의 N3 노이즈리스 재즈베이스 픽업이고 아마존에서 구입한지 약 일주일 만에 물건 도착.


Apple | iPhone 5s | F/2.2


아마존에서 지르고 몰테일 통해서 배송 시켰는데 꽤 깔끔하게 포장돼서 왔음.

넥, 브릿지 픽업 두개 다 합해서 물건값 105불 정도에 배송료 17불 정도. 

한화로 환산하면 약 13만원 정도니 국내에서 구입하는것보다 몇만원 싸게 산듯.


그리고 번개같이 퇴근하자마자 폭풍 해체에 돌입.


Apple | iPhone 5s | F/2.2


이 수술은 내가 집도한다...는 훼이크고 까보니 배선이 영 이상하게 돼 있음.

이건 어느동네 근본없는 배선인지? 가성비의 스콰이어라 그럼?


Apple | iPhone 5s | F/2.2


어쨋든 일단 이식할 픽업을 준비하고.. 수술 개시.


Apple | iPhone 5s | F/2.2


근본없는 배선의 모습.

뒤집어 까보니 픽업에서 나온 것 빼고도 접지만 3개였다. 픽업 접지선까지 합쳐서 접지만 다섯개. 

일반적으론 브릿지에서 한개 아니면 바디에서 하나 더 해서 픽업 접지선까지 많아야 4개라고 알고 있었는데 이꼴을 보고 있자니 정신이 대략 멍해짐.

그리고 더 황당한건 이 다섯가닥이 리어픽업 볼륨팟에 전부 납땜돼있음.. 엄마 이거 뭐야...


그리고 또 한가지, 노이즈리스 픽업을 지른 이유가 스콰이어 서비스 매뉴얼에서 보니 빈티지 70재즈의 볼륨팟 저항이 500K옴으로 표시돼서였는데 뜯어보니 250K옴임. 

언제 귀신같이 스펙이 변경된건지? 이럴줄 알았으면 그냥 스탠다드 픽업 살걸.. 이삼만원 더 싼데! 시불...


Apple | iPhone 5s | F/2.2


게다가 뭔 이유인지 볼륨팟에 접지된 납땜이 내가 가진 인두론 쉽사리 녹질 않음.

한참을 어르고 달래서 간신히 픽업 분리에 성공... 저놈의 납 녹이는데만 한시간이 넘게 들었음.

잘 보면 오른쪽에 모친 출타하신 접지선 세가닥(앞픽업 바닥, 뒷픽업 바닥, 브릿지)이 보임.


Apple | iPhone 5s | F/2.2


콘트롤러 어셈블리 클로즈업 샷. 

사진엔 잘 안보이지만 팟 뒤에 ALPHA 250K옴 저항이라고 써있음.

버즈비에서 한개에 3000원짜린데.. 역시 싸구려티가 풀풀남.

마음같아선 죄다 CTS 팟으로 갈아치우고 아예 배선까지 처음부터 다시 하고 싶었는데 싸구려 베이스에 돈 퍼붓기 싫어서 참음. 

좀더 치다가 그냥 펜더를 사고말겠음.


Apple | iPhone 5s | F/2.2


이식할 펜더픽업을 앉힌 후에 순식간에 납땜해버림.

배선을 다 뜯은 후에 스탠다드 재즈베이스처럼 바꿀까 잠시 고민하다가 커패시터가 톤팟 2번발에 땜돼있는 바람에 그냥 냅두고 원래 배선대로 가기로 결정.

커패시터 한쪽 다리가 짧아서 땜 떼고 났는데 3번발에 안 닿으면 일이 귀찮아짐. 

접지선들은 잘 안녹았던 납땜 때문에 그냥 그 위에 덕지덕지 쳐발라버렸음. 깨끗해보이진 않지만 딱히 기능상에 지장은 없으니 패스.

사진상에 보이는 흰색 선이 넥픽업 핫, 브릿지픽업 2번발에 땜된 빨강선이 브릿지픽업 핫, 녹색과 청록색 라인이 픽업 접지선임.


Apple | iPhone 5s | F/2.2


그리고 뜯은 김에 6개월만에 줄도 교체. 

기존 줄은 뻣뻣해져서 이제 못 쓰겠었는데 이번 기회에 갈아버렸음.

가끔 보면 베이스줄을 빨거나 삶는 사람들이 있는데 난 그냥 새거 사서 쓸래..

교체한 줄은 베이스 샀을때 공짜로 딸려왔던 덱스터 줄임.


Apple | iPhone 5s | F/2.2


시작한지 두시간만에 줄 감고 튜닝까지 끝냄.

브릿지 만져가며 하모닉스 튜닝까지 하느라 튜닝하는데만 30분은 잡아먹은듯.

확실히 줄이 새거라 보들보들 연주감이 좋아짐.


교체 후 이전에 녹음했던 것과 똑같은 세팅으로 다시 연주해서 녹음해 봤는데

소리가 조금 달라진게 느껴는 짐. 근데 뭔가 우왕! 하는 정도는 아닌듯.

하지만 헤드폰 끼고 들었을때 저음역(주로 E스트링)이 괴상하게 울리던 느낌은 확실히 사라졌음.

소리가 좀 고급진 느낌이 됐다고 하면 설명이 될 듯.


그리고 픽업 달기 전에 어떤 양놈이 쓴 후기를 읽었을때, 250K 볼륨팟에 노이즈리스를 달면 조금 소리가 dull 해진다고 해서 조금 걱정했는데 내귀가 막귀라 그런지 아니면 원래보다 소리가 멀쩡해져서 그런지 잘 모르겠음.


아무튼 더이상 이 베이스에 돈쳐바르는 일은 없어야겠지.

다음번에 악기에 돈쓸일이 생긴다면 펜더 베이스를 사는 날일것임.


Apple | iPhone 5s | F/2.2


그런데 달려있던 스콰이어 픽업은 어떻게 처리하나.

이거 영 처치 곤란임..


WRITTEN BY
artfrige
베이스 연주는 건강에 좋습니다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